HOME > 예배/말씀 > 칼럼


총 게시물 226건, 최근 0 건
   

시) 어머니(서울여대 ‘사랑의 엽서’ 공모전 대상)

글쓴이 : 나성한인연… 날짜 : 2018-05-15 (화) 13:18 조회 : 222

옹달샘

어머니!

나에게 티끌 하나 주지 않는 걸인들이

내게 손을 내밀 때면 불쌍하다고 생각했습니다.

그러나 나에게 전부를 준 당신이

불쌍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.

 

나한테 밥 한 번 사준 친구들과 선배들은 고마웠습니다.

답례하고 싶어 불러냅니다.

그러나 날 위해 밥을 짓고 밤늦게까지 기다리는 당신이

감사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.

 

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드라마 속 배우들 가정사에

그들을 대신해 눈물을 흘렸습니다.

그러나 일상이 지치고 힘든 당신을 위해

진심으로 눈물을 흘려 본 적은 없습니다.

 

골방에 누워 아파하던 당신 걱정은 제대로 해 본 적이 없습니다.

친구와 애인에게도 잘못 하나에도

미안하다고 사과하고 용서를 구했습니다.

그러나 당신에게 한 잘못은 셀 수 없이 많아도

용서를 구하지 않았습니다.

 

죄송합니다.

죄송합니다.

이제야 알게 돼서 죄송합니다.

아직도 전부 알지 못해 죄송합니다.

 

- 서울여대 사랑의 엽서공모전 대상 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