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 > 예배/말씀 > 칼럼


총 게시물 174건, 최근 0 건
   

When I lay my heavy burdens down

글쓴이 : 나성한인연… 날짜 : 2017-08-08 (화) 00:07 조회 : 5

옹달샘

 

When I lay my heavy burdens down

By Rory & Joey Feek

There's a land of beauty and pure delight

아름답고 순전한 환희의 땅이 있네

just across the river where there is no night

강을 건너 밤이 없는 곳

There we'll wear a beautiful robe and crown

거기서 우리는 아름다운 예복을 입고 면류관을 쓰리라

when I lay my heavy burdens down

내 무거운 짐 모두 내려놓고

 

When in His presence, I lay all of my burdens down

주님께서 내 안에 임하시면, 내 짐들은 다 벗겨지고

I shall receive from Him a beautiful robe and crown

주님이 나에게 아름다운 예복과 면류관을 입혀주시네

There'll be no more sorrow, never a sigh or frown

슬픔은 더 이상 없고, 한숨과 근심도 사라지리

when I lay my heavy burdens down

내 무거운 짐 모두 내려놓고

 

Will you meet me on that happy morn?

그 기쁨의 날 아침에 우리 만나요

Saints will come rejoicing never more forlorn

외로움을 떨쳐버린 성도들이 기뻐하며 나아오겠네

We'll have joy that the waves of the sea can't drown

성난 파도도 삼킬 수 없는 기쁨을 우리는 누리리라

when I lay my heavy burdens down

내 무거운 짐 모두 내려놓고